2024.07.19 (금)

  • 구름조금동두천 28.9℃
  • 흐림강릉 32.1℃
  • 구름많음서울 30.7℃
  • 흐림대전 27.2℃
  • 흐림대구 29.5℃
  • 흐림울산 27.0℃
  • 구름많음광주 27.7℃
  • 흐림부산 26.4℃
  • 구름많음고창 28.0℃
  • 구름많음제주 34.1℃
  • 구름많음강화 27.0℃
  • 구름많음보은 26.7℃
  • 구름많음금산 27.5℃
  • 맑음강진군 28.6℃
  • 구름많음경주시 31.2℃
  • 구름많음거제 24.2℃
기상청 제공

신입캐디입문

[신입캐디입문4] 골프 및 관련 용어(4) . . . 일반구역(1)

연재 순서

Part 1. 역사

Part 2. 골프코스

Part 3. 골프 클럽

Part 4. 골프 및 관련 용어

 제10장 스코어

 제11장 라운드 전

 제12장 티잉 구역

 제13장 일반 구역

 제14장 페널티구역과 벙커

 제15장 퍼팅그린

 제16장 라운드 후

Part 5. 골프 룰: 구제방법과 페널티

Part 6. 캐디생활과 안전

 

[신입캐디입문]은 캐디가 되고 싶은 사람들을 위한 길라잡이입니다. 지난 15년간 골프장에서 캐디로, 마샬로, 교육자로 배운 모든 것들을 집대성해서 신입 캐디가 쉽게 배울 수 있도록 만들고자 합니다. 이 글을 통해서 캐디에 대한 올바른 자세를 배우고 나아가 멋진 전문가 캐디로 존중 받기를 기원합니다. - 이동규 기자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캐디 교육은 이제 걸음마 단계라고 할 수 있습니다. 전문가 캐디가 되기 위해 공부할 수 있는 방법들이 극히 제한되어 있는 가운데 신입캐디들이 필드에서 어떻게 행동하고 무엇을 알아야 하는 가를 보다 자세하게 기록하고 정리할 필요가 있어서 [신입캐디입문]이라는 공간을 만들었습니다. 신입 캐디 나아가 일반 골퍼들에게도 필요한 글을 쓰겠습니다. - 김대중 기자

 

제13장 일반구역(General Area)

 

티잉구역에서 티샷한 볼이 갈 수 있는 곳은

①플레이어가 홀을 시작할 때 반드시 사용해야 하는 티잉구역,

페널티구역,

벙커,

④플레이어가 플레이 중인 홀의 퍼팅구역을 포함한 4개 특정한 코스의 구역이외에

⑤코스 전역을 말하는 일반구역, 총 5곳이다.

 

물론, 코스 경계선을 벗어나서 코스에 속하지 않은 구역인 아웃오브바운즈(Out of Bounds, OB라고 함)에 갈 수도 있고, 잃어버릴(로스트볼, Lost Ball) 수도 있다.

 

일반구역은 코스의 대부분을 차지하며, 볼이 퍼팅그린에 도달할 때까지 플레이어가 주로 플레이하는 구역으로 페어웨이(Fairway)러프(Rough)로 나누어 진다.

 

일반구역에 들어서면 캐디가 해야 하는 첫번째 임무는 플레이어의 볼을 정확하게 찾아야 한다.

 

 최초의 골프장은 스코틀랜드 바닷가 근처에 만들어졌다. 그래서 링크스 골프장은 바닷가의 강한 바람과 모래 사구 그리고 억센 풀과 키가 작은 덤불과 같은 나무들, 연못과 같은 형태가 많았고, 이 바닷가에서 골프코스가 생겨났기 때문에 지금도 골프코스에는 바닷가에 형성된 모래언덕을 벙커로, 연못을 페널티구역으로, 암초가 없는 안전한 바닷길이란 의미로 페어웨이를 만들었다.

 

위 그림처럼 페어웨이는 잔디를 아주 잘 다듬어서 정상적으로 샷하기 좋은 지역이며, 넓고 편안하게 샷을 할 수 있는 잘 정돈된 지역 바깥 쪽에 정돈되지 않고 잔디가 무성한 지역을 러프(Rough)라고 한다. 볼이 러프에 있으면, 캐디가 거리를 불러 줄 때 10미터 더 멀리 불러 준다. 왜냐하면, 샷을 할 때 러프에 클럽이 엉기면서 거리가 덜 나오기 때문이다.

 

파3홀을 제외하고 티샷한 볼이 페어웨이에 잘 떨어지면, 이를 페어웨이 안착(Hit)이라고 말하며, [그림 12-12] 드라이브 기록과 같이 페어웨이 안착률이라고 말하고 이를 퍼센트(%)로 표시한다.

 

코스 내에서 일반구역이 제일 넓기 때문에 이곳에는 다양한 것들이 존재한다.

 

티잉구역에서 캐디가 목표 지점, 공략 지점(Aiming Point)에 대해서 설명할 때, “페어웨이 중간 빨간색 IP깃발 보고 치시는 게 좋습니다”라고 이야기한다.

 

 

 

IP(Intersection Point)는 교차점이라는 뜻으로 골프장 설계할 때 사용하는 토목 측량 용어다. IP는 티 샷이 떨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보통 225미터 지점, 페어웨이 양쪽을 연결한 가상의 선의 중앙 교차점을 설정한 후, 티샷 지점에서 교차점, 다시 교차점에서 그린까지 거리를 합산해서 홀 전장을 만들게 되는데, 이 때문에 교차점을 뜻하는 IP 지점을 목표로 삼고 볼을 치면, IP 지점이 가장 좋은 낙하 지점(Landing Zone, 또는 Landing Area)이 된다. 그러나, 실제로 IP라는 단어는 미국 골프에서는 사용하지 않는 콩글리시라고 한다.[1]

 

[1] 골프산업신문, 김맹년의 실전 골프 영어, IP 그리고 랜딩에어리어?, 2020.10.05

 

일반구역 중간에 이렇게 IP 깃발이 있을 수 있듯이 일반구역 경계면에는 볼이 가서는 안되는 지역을 표시하는 말뚝을 세우거나, 캐디가 거리 정보를 알기 쉽게 거리 말뚝(거리목이라고도 함)을 50미터, 100미터, 150미터, 200미터 세워 놓았고, 이외에도 볼이 아웃오브바운드(오비)로 나가거나, 페널티구역으로 들어갔을 경우에, 원래 볼이 있던 자리로 돌아가서 치지 않고 볼을 칠 수 있도록 로컬 룰에 의한 특설 티를 만들어 놓았다.

 

특설 티는 볼 모양으로 만드는데, OB 특설 티는 하얀색 볼 모양, 페널티 특설 티는 빨간 색 볼 모양으로 따로 만들어 놓는데, 특설 티를 하나로 만들어서 사용하는 골프장도 있다.

 

 

위 그림을 자세히 보면 코스 경계선을 지나 볼을 찾고 있는 캐디와 캐디 바로 앞에 그린까지 거리를 나타내고 있는 거리 말뚝(위가 파란색이고, 아래부분이 하얀색) 그리고 화면에는 작아서 안보이지만, 거리 말뚝 앞과 뒤쪽으로 하얀색 OB말뚝이 보인다. 페어웨이 중간에는 여성 플레이어 둘이 한 사람은 어드레스 중이고 나머지 한사람은 이를 지켜보고 있다.

 

 

 

 

 

 

또한 코스 상태가 비정상적이어서 보수나 수리해야 할 경우에는 수리지(修理地, Ground Under Repair) 깃발을 꽂아 놓기도 한다.

 

프로필 사진
김대중 기자

포씨유신문 발행인겸 편집인
캐디평생교육원 원장
전, (주)골프앤 대표이사
건국대학교 국제무역학과 박사과정 수료
일본 국립 쓰쿠바대학 경영정책과 석사과정 특별연구생
미국 UC Berkeley Extension 수료
저서: 캐디학개론외 7권

관련기사

91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포토이슈